공연단소개
제주농요보존회
2002년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 제16호
이어도민속예술단
홍송월 단장을 중심으로 제주의
다양한 전통민요 공연단
부혜미
(사)국악연희단하나아트
메인보컬
김보람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국악예술강사
제주농요보존회는 제주민요사에 중요한 인물인 故 이명숙 명창에 의해 1995년 한라예술단으로 창립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故 이명숙 명창은 2002년 제주특별자치도무형문화재 제16호 제주농요 예능보유자로서 지정되었고, 농요만이 아니라 창민요를 포함한 제주민요를 탁월한 예술적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명숙 명창이 타계한 후, 어머니의 뒤를 이어 예능보유자가 된 김향옥 명창과 김향희 이수자를 중심으로 제주농요보존회는 지속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제주농요의 보존과 전수를 위한 제주시 전통학교 강의, 제주농요전수교육관 전승강의, 제주농요전승을 위한 정기공연 외에도 초청공연, 축제공연 등 다양한 무대공연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2020년 여름, 파일럿 에피소드로 제작되었던 ‘제주일노래상설공연’의 첫 시작을 함께 하였으며 올해에도 메인 공연단으로 출연하여 <밧발리는소리>, <검질매는소리>, <마당질소리>, <방아찧는소리> 등 대표적인 제주농요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제주농요보존회는 제주민요사에 중요한 인물인 故 이명숙 명창에 의해 1995년 한라예술단으로 창립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습니다. 故 이명숙 명창은 2002년 제주특별자치도무형문화재 제16호 제주농요 예능보유자로서 지정되었고, 농요만이 아니라 창민요를 포함한 제주민요를 탁월한 예술적 경지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명숙 명창이 타계한 후, 어머니의 뒤를 이어 예능보유자가 된 김향옥 명창과 김향희 이수자를 중심으로 제주농요보존회는 지속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제주농요의 보존과 전수를 위한 제주시 전통학교 강의, 제주농요전수교육관 전승강의, 제주농요전승을 위한 정기공연 외에도 초청공연, 축제공연 등 다양한 무대공연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2020년 여름, 파일럿 에피소드로 제작되었던 ‘제주일노래상설공연’의 첫 시작을 함께 하였으며 올해에도 메인 공연단으로 출연하여 <밧발리는소리>, <검질매는소리>, <마당질소리>, <방아찧는소리> 등 대표적인 제주농요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
이어도민속예술단은 2004년 홍송월 단장의 주도로 설립되었습니다. 이후 국내외에서 수백여회에 이르는 공연을 통해 제주민요를 알리는 첨병역할을 맡아왔습니다. 홍송월 단장은 1985년 제주민요의 역사적인 인물로 알려진 김주옥 명창에게 제주민요와 일노래를, 김주산 명창에게 창민요를 사사받았습니다. 홍송월 단장은 2005년 ‘한국국악협회 제주도 주최 제1회 전국제주민요경창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제주민요를 대표하는 명창으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2016년부터 2020년 2월까지는 한국국악협회 제주도지회장을 역임하였으며, 제주도내 국악교육과 국악활성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대한민국국악제, 한국국악명무명인전 등 주요 무대에서 제주민요를 선보이는 등 공로를 인정받아 2004년부터 2020년까지 4차례에 걸려 한국국악협회의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올해 제주일노래상설공연에 참가하는 이어도민속예술단은 총 5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홍송월 단장 외에 이순자, 문경옥, 강혜선, 김복자 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멜후리는소리>, <촐비는소리>, <검질매는소리>, <도깨질소리> 등 다양한 일노래를 공연에서 선보일 예정입니다.
홍송월 단장은 1985년 제주민요의 역사적인 인물로 알려진 김주옥 명창에게 제주민요와 일노래를, 김주산 명창에게 창민요를 사사받았습니다. 홍송월 단장은 2005년 ‘한국국악협회 제주도 주최 제1회 전국제주민요경창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제주민요를 대표하는 명창으로 알려지기 시작했습니다. 2016년부터 2020년 2월까지는 한국국악협회 제주도지회장을 역임하였으며, 제주도내 국악교육과 국악활성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대한민국국악제, 한국국악명무명인전 등 주요 무대에서 제주민요를 선보이는 등 공로를 인정받아 2004년부터 2020년까지 4차례에 걸려 한국국악협회의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올해 제주일노래상설공연에 참가하는 이어도민속예술단은 총 5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홍송월 단장 외에 이순자, 문경옥, 강혜선, 김복자 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멜후리는소리>, <촐비는소리>, <검질매는소리>, <도깨질소리> 등 다양한 일노래를 공연에서 선보일 예정입니다.
부혜미는 제주민요의 차세대를 이끌어갈 소리꾼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어머니 한춘자 명창에게서 자연스럽게 제주민요를 접했으며, 중앙대학교 국악교육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맑지만 애잔한 음색을 성숙한 기교를 담아내며 전국민요경창대회 학생부 최우수상, 제2회 익산미륵사지 국악대제전 명인부 금상을 수상했습니다. 시카고 돌하르방 야외음악회 공연, 중국계림시 국제 산수문화 관광축제 초청공연, 동아시아 문화교류공연, 대한민국 무형문화재 축제 초청공연 등 국내외를 망라한 다양한 무대를 경험한 바 있습니다.

현재 제주문화원 민요강사, 백록민속예술단 공연팀장, (사)국악연희단 하나아트의 메인 보컬로서 제주민요와 더불어 제주의 신화와 굿 이야기를 노래하며 관객들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습니다.
부혜미는 제주민요의 차세대를 이끌어갈 소리꾼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어머니 한춘자 명창에게서 자연스럽게 제주민요를 접했으며, 중앙대학교 국악교육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맑지만 애잔한 음색을 성숙한 기교를 담아내며 전국민요경창대회 학생부 최우수상, 제2회 익산미륵사지 국악대제전 명인부 금상을 수상했습니다. 시카고 돌하르방 야외음악회 공연, 중국계림시 국제 산수문화 관광축제 초청공연, 동아시아 문화교류공연, 대한민국 무형문화재 축제 초청공연 등 국내외를 망라한 다양한 무대를 경험한 바 있습니다.

현재 제주문화원 민요강사, 백록민속예술단 공연팀장, (사)국악연희단 하나아트의 메인 보컬로서 제주민요와 더불어 제주의 신화와 굿 이야기를 노래하며 관객들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습니다.
>
김보람은 솔직하면서도 깔끔하고 힘있는 성음으로 제주일노래의 새로운 기대주로 알려진 젊은 명창입니다. 서울예술대학에서 전통타악을 전공하여 국악에 대한 전문가적 지식과 식견을 지녔습니다. 2011년 故 고성옥 명창을 만나며 제주민요, 제주일노래를 접했습니다. 이후 고성옥 명창의 제주소리보존회, 낭따비소리회, 설문대할망아리랑소리회에서 활동하며 꾸준히 제주민요를 공연한 바 있습니다.

2013년부터 2020년까지 꾸준히 전국민요 경창대회에 참가하며 일반부 최우수상, 명창부 최우수상을 수상했습니다. 일본문화교류와 한중문화관광 교류의밤 등에 초청공연하기도 했습니다. 현재도 故 고성옥 명창의 유지를 이어가고자 설문대할망아리랑소리회를 통해 설문대아리랑축제에 꾸준히 참여하고 있습니다.
2011년 故 고성옥 명창을 만나며 제주민요, 제주일노래를 접했습니다. 이후 고성옥 명창의 제주소리보존회, 낭따비소리회, 설문대할망아리랑소리회에서 활동하며 꾸준히 제주민요를 공연한 바 있습니다.

2013년부터 2020년까지 꾸준히 전국민요 경창대회에 참가하며 일반부 최우수상, 명창부 최우수상을 수상했습니다. 일본문화교류와 한중문화관광 교류의밤 등에 초청공연하기도 했습니다. 현재도 故 고성옥 명창의 유지를 이어가고자 설문대할망아리랑소리회를 통해 설문대아리랑축제에 꾸준히 참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