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제주의 삶을 품은 노래가 있습니다.
바당밭을 훑으러 가는 배 위에서,
수눌며 검질 매던 여름날
혼듸 부르던 노래.
어멍의 꿈을 닮은 와랑차랑 노래들....
잊히어 가던 그 소리가 담을 넘어
우리 곁을 찾아옵니다.